【사 설】 광명시!!! 무고한 시민 한 명의 희생으론 부족했나??
상태바
【사 설】 광명시!!! 무고한 시민 한 명의 희생으론 부족했나??
  • 권도형 대표기자
  • 승인 2021.06.19 10: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도형 발행인
권도형 발행인

광명시는 광주광역시 학동에서 발생한 철거 현장 사고 발생 닷새 후인 지난 14일 긴급회의를 소집, 지역 내 대규모 공사 철거현장 위주로 공사를 일시 중단하면서까지 안전점검을 지시했다. 

하지만, 지난 16일 광명시 오피스텔 신축현장에서 노동자 한 명이 소중한 목숨을 잃었다.

박승원 시장이 긴급회의 때 '대규모' 철거현장만 신경 쓸 것이 아니라 '소규모' 신축공사 현장도 포함시켜 전반적인 긴급 안전점검을 지시했다면 사망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박 시장은 코로나 시국에도 18개동 시민과의 대화를 감행하는 등 재선에만 몰두한 채, 재선 행보를 견지하고 이로 인해  안일한 대응을 했던 해당 공무원의 태도가 이번 사망 사고에 일조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에 대해 국민들이 공분하는 것은, 허가를 내준 국가가 책임이 없다며 책임을 전가하는 태도였다. 즉, 국민의 안전을 우선시 해야 하는 국가의 존재 이유를 묻는 것이다.

그렇다면 광명시 수장인 시장의 존재 이유가 무엇인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등한시 한 채 재선이 우선인 행정을 펼치는 시장이라면 재선을 떠나 이미 시장으로서 자격을 잃은 것이다.

요즘 광명시 곳곳에서 시장 주변 측근들이 계약직 등 채용 과정에서 채용조건으로 권리 당원 모집을 요구하거나 그 외에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권리 당원 모집을 하고 있어 많은 시민들의 구설에 오르고 있다.

박승원 시장이 진정성을 담보로 하지 않고 근시안적(近視眼的)이고 사후약방문(死後藥方文)식  정책으로만 장착한 채 '재선' 행 열차를 운행하고 있다면 재선의 종착역에 도착하기는 어려울 것이며 탈선한 열차를 본 궤도에 올려 놓지 않고 과거의 정치 문법에 얽매여 운행을 지속한다면 현명한 풀뿌리 광명시민의 정치적 심판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성남 2021-06-21 11:27:0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광명에서도 이런 참사가 있었다니 참으로 비통할 일이네요.
일 잘하면 또 뽑아줄건데 저런 구설수에 휘말릴 필요가 있을까요? 남은 임기동안 시장으로서 제대로된 시정을 하시길 바랍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