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임오경 의원 "베이징동계올림픽, 전례없는 개최국 텃세판정" 중단 촉구
상태바
【국회】 임오경 의원 "베이징동계올림픽, 전례없는 개최국 텃세판정" 중단 촉구
  • 유성열 기자
  • 승인 2022.02.09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오경 의원 소속된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체육위 "쇼트트랙 경기 우리 선수들 불공정 실격, 텃세판정"
▶체육위, IOC에 재발방지 위한 공정판정 촉구, 문체부·대한체육회에도 재발방지 위한 모든 방법 강구 촉구
사진 왼쪽부터 황대헌 선수, 임오경 국회의원, 이준서 선수.
사진 왼쪽부터 황대헌 선수, 임오경 국회의원, 이준서 선수.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광명갑)은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체육위원회(임오경·이강래·조재기 공동위원장)가 지난 7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에서 우리 대표팀의 황대헌·이준서 선수가 심판진의 불공정한 실격처리로 메달 획득에 실패한 사건에 대해 '전례없는 개최국 텃세판정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9일 밝혔다.
 
7일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는 황대헌(강원도청) 선수와 이준서(한국체대) 선수가 조 1위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실격당했다.

황대헌 선수의 경우 오히려 중국선수가 황 선수를 밀치다가 스스로 튕겨나간 상황이었고 이준서 선수 또한 헝가리 선수와 터치한 상황이 아님에도 페널티를 받았다.
 
민주당 선대위 체육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임오경 의원은 "우리 대표 선수들은 상대를 터치하지 않았기에 페널티를 받을 이유가 전혀 없었다. 옷깃만 스쳐도 실격인 셈"이라며 "우리 선수들에 대한 페널티는 석연치 않은 판정을 넘어선 명백한 고의적 텃세판정"이라고 강조했다.
 
체육위원회는 IOC(국제올림픽위원회)에 앞으로 남은 모든 경기들에서 이러한 일들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기위해 더욱 공정한 판정에 임할 것을 촉구했으며, 문화체육부와 대한체육회측에는 가능한 방법을 모두 찾아 절차에 맞게 CAS(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에 제소하고 다시는 국제 빙상계와 스포츠계에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강구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이재명 후보도 지난 7일 페이스북을 통해 편파판정에 대해 실망과 분노를 금할 수 없음을 밝히고 우리선수들이 사기를 잃지 말 것을 당부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