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양기대 의원, 남북고속철도건설 추진 '밑돌 놓기' 본격화
상태바
【국회】 양기대 의원, 남북고속철도건설 추진 '밑돌 놓기' 본격화
  • 유성열 기자
  • 승인 2022.01.04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장원 한국교통대 교수와 6일부터 '양기대와 진장원의 ETX이야기' 유튜브 영상 제작
▶작년 12월 30일 짧은 예고편 공개, 6일 첫방송 시작 2주 간격 '양기대TV'에 업로드 예정

더불어민주당 남북고속철도추진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양기대 국회의원(광명을)이 2022년 새해 남북고속철도건설 추진을 위한 '밑돌 놓기' 작업을 본격화한다.

양기대 의원은 동아시아고속철도 분야 최고 전문가인 한국교통대학교 교통정책학과 진장원 교수(유라시아교통연구소장)와 함께 오는 6일부터 '양기대와 진장원의 ETX 이야기' 유튜브 영상을 제작해 '양기대TV'에서 방영한다고 4일 밝혔다.

ETX는 'East Asian Train Express'의 영문 약자로 서울~평양~베이징을 반나절 생활권으로 연결시켜 배후 인구 4억 2,500만명, GDP 6,000조원에 달하는 '메갈로폴리스 경제권'을 만들 수 있는 동아시아 고속철도를 일컫는다.

양기대 의원은 "그간 남북 고속철도 건설을 통한 남북교류 및 한반도 평화번영을 지속적으로 주장해 왔는데, 국민적 공감대가 부족했다"면서 "새해에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남북철도문제가 급부상할 수 있기 때문에 우선적으로 국민들에게 ETX의 중요성과 파급효과 등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하기 위해 준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진장원 교수는 "북한에 고속철도를 건설해서 남한~북한~중국을 연결하는 ETX를 놓아야 한다고 얘기하면 '또 그 소리냐'며 지겨워하실 분들이 많다는 걸 알고 있다"며 "그러나 ETX 연결은 생산효과나 고용유발효과 차원에서 대한민국의 생존이 걸린 너무 중요한 사업이기 떄문에 유튜브 방송을 통해 공감대를 확대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양기대와 진장원의 ETX 이야기'는 지난해 12월 30일 유튜브 채널인 '양기대TV'에 짧은 예고편을 공개했고 적잖은 사람들이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해당 영상은 오는 6일 첫 번째 방송을 시작으로, 2주 간격으로 연중 '양기대TV'를 통해 업로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