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칼럼] 광명 이니셔티브는 ‘공상과학’
상태바
[창간 칼럼] 광명 이니셔티브는 ‘공상과학’
  • 김지철 편집국장
  • 승인 2017.06.0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륙으로 가는 길’ 이루어져야 할 명제지만 '갈 길이 멀다'
[창간 칼럼] 광명 이니셔티브는 ‘공상과학’

 광명시가 유라시아 대륙철도 관련 광폭 행보를 거듭하고 있다.

 지난 해 중국 단둥시와 훈춘시, 러시아 하산군과 업무협약, 여기에 더해 언론인 출신으로 양기대 시장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을 '광명시 국제자문대사' 로 임명하면서 작업에 속도를 높이는 모양새다.

 또 지난 4월 광명시 주최로 한-중-러 3개 도시(광명, 훈춘, 하산) ‘문화체육 축전’, 최근에는 강원도 속초와 광명-백두 국제평화 관광코스 추진, 유라시아 대륙철도 시민원정대 파견 등 양 시장 취임 후 줄곧 매달려 온 동굴 홍보전을 잠시 묻어두고 이제는 ‘유라시아 철도 시발역’이라는 불확실성의 영역에 심취해 있는 듯 하다.

 하나씩 짚어 보면, 먼저 광명시가 공을 들이는 ‘광명 이니셔티브’는 정동영 전 통일부장관의 ‘대륙으로 가는 길’과 크게 다를 바가 없다. 양 시장은 정 전 장관 대선캠프 공보 특보를 지낸 바 있고, 현재 당 포지션은 다르지만 자타가 공인하는 정동영계(DY)로 분류된다.

 지역정가에서는 양 시장이 언론을 통해 경기도지사 출마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힌 점을 들어, ‘유라시아 대륙철도 시발역’은 “양 시장의 도지사 코스프레용, 기초단체가 해서는 안 되는 정신 나간 정책”이라는 비판도 존재한다.

 개성공단 전면 중단에서 봤듯이 대륙으로 가는 길을 찾기 위해서는 불확실한 남북 관계의 개선이 선결 과제이다. 철도 건설 등은 북한의 동의 없이는 추진 자체가 불가능한 만큼 정치적 타협, 더 나아가 통일문제를 빼놓고는 다 헛소리다. 법률상의 통일이나 물리적인 통일은 지금 당장은 어렵다는 점을 광명시가 모를 리가 없다.

 지난 김대중 정부의 '철의 실크로드' 프로젝트부터, 박근혜 정부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정책까지 20여 년간 호기롭게 추진해왔던 큰 범위의 '대륙연계' 라는 장밋빛 꿈은 잿빛으로 바뀐 바 있다.

 현실적으로 아직 첫걸음도 떼지 못한 형편에서 지난해 러시아는 일본에 시베리아 횡단철도(TSR)를 일본 홋카이도까지 연결할 것을 제안했다. 이 역시 달갑지 않은 소식이다.

 국내 상황도 그리 녹록지만은 않다. 먼저 전문가들이 구상하고 있는 가장 경제적인 노선은 부산에서 출발해 동해안을 끼고 동해선에 연결, 북한을 거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닿는 화물열차 노선이다. KTX광명역이 낄 틈도 없다.

 또한 국토교통부가 지난 5월 23일, 지난 2016년 6월 발표한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을 기초로 "통일시대가 되면 서울역이 유라시아 시발역으로 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는 곧 광명시가 꿈꾸는 유라시아 대륙철도 시발역이 물 건너 갔음을 의미한다.

 먼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일련의 광명시 행보는 거시적, 미시적 면을 모두 고려하더라도 전혀 현실성 없는 공상과학 수준이라고 할 만 하다.

 냉정하게 생각할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