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9 토 13:39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박승원시장 73.4%, "여론조사 근거자료 공개하지 못 하겠다"여론조사는 표본 선정과 설문 방식에 따라 완전히 다른 결과가 나온다

광명시는 지난 27일 '2019년 광명시 정책만족도 조사' 결과, 박승원 시장 시정전반 정책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평가가 73.4% 나왔다며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광명시민 10명중 7명 이상은 박승원 광명시장의 취임 후 1년 시정전반 정책에 대해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총평도 내놨다.

이번 여론조사는 광명시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CNR에 의뢰해 광명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 13일부터 21일까지 85%대면조사방식과 15% 전화여론(rdd)방식으로 교육, 복지, 일자리, 평화철도, 문화 등 시정전반 정책에 대해 실시한 것이다.

그런데, 85% 즉 850명의 대면 조사방식은 일반적인 여론조사 방식이 아니다. 작년 지방선거때 박승원 광명시장이 당선된 득표율 보다 높은 여론 조사 결과물 또한 공정성과 신뢰감에 의문이 든다.

이에 본지는 해당 부서 관계자에게 여론조사 근거자료를 요구 했지만 담당자는 여론조사 업체에서 분석이 끝나지 않아서 줄 수 없다고 하였다.

보도자료에 여론조사 대행업체 간부의 총평이 있는데 어떤 분석이 더 필요하냐고 질문을 하자 "성별 연령별 분석이 더 필요하다" 하며 "여론조사 분석을 7월1일 이전에 해야 되는 줄 예견을 못했다"고 하면서 "업무가 서툴러서 그렇다"는 해명을 하며 "여론조사 업체의 분석이 끝나면 로 데이터(raw date)를 공개하겠다"고 했다.

여론조사의 공정성 논란은 어제 오늘의 문제가 아니다. 여론조사 기관들은 의뢰자의 의도에 맞게 설문을 구성할 수밖에 없다는 한계가 있다. 그럼에도 최근 계속되고 있는 공정성과 왜곡을 둘러싼 논란은 그냥 넘어가기 어려울 정도다.

여론조사는 표본 선정과 설문 방식에 따라 완전히 다른 결과물이 나온다. 잘 모르는 시민들은 결과물을 그대로 믿을 수 밖에 없다. 여론조작 가능성을 걱정하는 이유다.

 

권도형 대표기자  circle-kweon@nate.com

<저작권자 © 광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