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社說】광명시장 선거, 양기대 의원 '결자해지'의 시간이다
상태바
【社說】광명시장 선거, 양기대 의원 '결자해지'의 시간이다
  • 권도형 대표기자
  • 승인 2022.05.05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도형 발행인
권도형 발행인

더불어민주당 광명시장 후보 경선에서 승리한 박승원 시장의 재선 도전 과정은 한편의 시나리오를 보는 듯 했다.

하지만, 패널티 적용 등 불리한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박 시장이 경선에서 승리를 한 것은 현직 시장의 프리미엄 이외에 양기대 국회의원에 대한 반발 때문이라는 것이 지역 정가의 일반적인 시각이다.

양기대 의원이 보여준 이번 공천 과정은 유권자의 수준과 시대정신을 망각한 채 사적인 감정 청산과 친분에 기댄 '사천적폐'였다.

원칙없는 공천으로 상처받은 후보자와 지지자들이 박 시장의 지지로 연결된 것은 당연한 귀결이다.

광명시장선거는 박승원 민주당 후보와 김기남 국민의힘 후보의 일대일 구도가 됐다.

양기대 의원은 지역을 갈라치기하고 반목케 한 당사자로서 결자해지(結者解之)의 마음을 갖고 이번 시장선거에 진정성을 다해 박 시장의 재선을 도와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고 정치적 계산이나 판단이 앞선다면 2년 후 총선에서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 것이다.

한달여 남은 시장 선거 기간, 민주당 시장선거는 '박승원의 시간'이 아니라 '양기대 의원 시간'이다.

광명시 현역 정치인으로서는 정치 경력과 스펙트럼이 가장 넓은 양기대 의원에게 분열이 아닌 화합의 정치를, 청산이 아닌 미래지향적인 가치를 펼치는 '기대할 만한 정치인 양기대'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