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이동노동자 쉼터' 12월 개관...이동노동자 의견 최대 반영
상태바
광명시, '이동노동자 쉼터' 12월 개관...이동노동자 의견 최대 반영
  • 서삼례 기자
  • 승인 2020.09.2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 지역 이동노동자 쉼터 벤치마킹, 이동노동자 간담회 통해 의견 수렴
남녀 전용 휴게실 분리, 전화박스 설치 등 이동노동자 의견 반영

광명시가 12월 개관을 목표로 대리운전, 택배기사, 학습지 교사, 보험설계사 등 ‘이동노동자를 위한 쉼터’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지난 6월 경기도에서 주관하는 ‘경기이동노동자쉼터 설치 지원 공모’에 선정되어 도비 3억 원을 확보했으며, 하남시, 광주시, 성남시, 수원시에 이어 경기도내 5번째로 쉼터를 조성한다.

광명시는 도비 3억 원에 시비 3억 원을 추가해 총 6억 원의 예산을 편성하고, 철산상업지구 내 프라자빌딩 5층(철산동로 30번길 9) 100여 평 공간에 교육장, 회의실, 휴게실, 대기실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이동노동자 쉼터 조성을 위해 서울 강남구, 경기도 수원, 하남, 성남, 광주 등을 방문해 이동 노동자 쉼터 시설들을 벤치마킹하고 각 시설의 장점을 쉼터 조성에 최대한 반영할 계획이다.

또한 시설을 이용할 이동노동자들의 의견 수렴을 위해 간담회를 수차례 개최했다. 광명시는 간담회에서 나온 남녀 전용 휴게실 분리, 전화박스 설치 등 이용 당사자들의 건의사항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여 공간 배치를 완료하고 기본 및 실시설계를 진행하고 있다.

시는 이동노동자 쉼터가 조성되면 노동자의 노동권 보호와 취업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이동노동자에게 필요한 법률, 노무, 금융 및 취업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잠시 쉴 수 있는 공간이 없어 은행의 현금 자동입출금기 설치 공간 등 밖에서 대기시간을 보내야 했던 이동노동자들에게 기쁜 소식이 아닐 수 없다. 노동자들이 몸과 마음을 녹일 수 있는 편안한 휴식 공간 뿐 아니라 노동자들의 권익보호를 위한 연대의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