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 완료!
상태바
광명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 완료!
  • 서삼례 기자
  • 승인 2020.06.22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 사건·사고 발생 시 경찰서·소방서와 CCTV 영상정보 실시간 공유
빠르고 정확한 현장 파악, 골든타임 확보

광명시가 스마트도시 운영기반을 만들기 위해 역점 추진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이 완료됐다.

시는 2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관련 부서 및 광명경찰서, 광명소방서, 스마트도시협회 등 관계자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명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완료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통합플랫폼 구축으로 긴급한 사건·사고 발생 시 경찰·소방 등에 실시간으로 CCTV 영상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공조 체계를 갖추게 됐다. 지금까지는 2,700여 대의 CCTV를 관리하는 광명시 도시통합운영센터와 유관기관의 시스템이 연계되어 있지 않아, 긴급 상황이 발생해도 영상을 즉각 공유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앞으로는 신고 지점 주변 CCTV 영상을 경찰서나 소방서 상황실로 실시간 전송함으로써, 현장을 빠르고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게 됐다. 이는 곧 현장 상황에 맞는 대응 조치를 빠르게 취할 수 있어 골든타임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재난 발생 시 광명시 도시통합운영센터가 재난상황실 및 광명소방서와 CCTV 영상과 재난 정보를 공유하여 빠른 재난 대응이 가능하게 됐다.

이 밖에도 시는 영상분석으로 관제 사각지대를 줄이는 지능형 CCTV 체계를 도입하고, 날씨와 교통 등 생활 정보를 확인하는 시가지 영상과 안전시설의 위치를 알리는 서비스도 갖추게 됐다.

이번 사업은 광명시가 지난해 국토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13억 4천만 원의 예산을 확보하여 추진한 사업이다. 6월 시범운영을 거쳐 7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가 실시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번 사업으로 광명경찰서, 광명소방서와 협력하여 광명시를 더욱 안전한 도시로 만드는 계기가 됐다"며 “이러한 안전 분야와 더불어, 공영주차장 주차정보나 미세먼지 상황과 같이 개별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도시의 다양한 정보를 통합플랫폼으로 통합하여 시민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