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양기대 의원, 러시아 침공 '우크라이나 참상 보고 자리' 마련
상태바
【국회】양기대 의원, 러시아 침공 '우크라이나 참상 보고 자리' 마련
  • 유성열 기자
  • 승인 2022.04.21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국회의원회관서 설훈 의원과 함께 '우크리아-러시아전쟁 긴급 현지상황 보고 간담회' 마련
▶현지 취재 김영미 분쟁전문PC 참석, 오호 르부샤 UN난민기구 한국대표부 선임보호관 지원방향 설명

국회에서 러시아가 무력침공한 우크라이나의 참상에 대해 보고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국회의원(광명을)은 22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설훈 국회의원과 함께 '우크라이나-러시아전쟁 긴급 현지상황 보고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우선 우크라이나전쟁을 취재하다 지난주 귀국한 김영미 분쟁전문 PD가 이날 간담회에 참석해 현지사진 및 영상을 공개하고 우크라이나 참상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특히 19일 방송된 MBC피디수첩 '전쟁의 진실 인사이드 우크라이나'에서도 공개되지 않은 현지모습을 볼 수 있어 관심을 받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하는 오호 르부샤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선임보호관은 우크라이나 난민 지원상황 및 향후 지원방향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의 국회 화상연설 당시 "우리를 도와달라"며 울먹이는 목소리로 동시통역을 해 숙연하게 만들었던 올레나 쉐겔 한국외국어대학교 우크라이나어과 교수가 이번 간담회의 진행을 맡을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설훈 국회의원(경기부천을)은 "현지에 나가 있던 김영미PD와 수시로 소통하며 우크라이나가 처한 상황이 우리가 아는 것보다 훨씬 더 심각하다는 것을 느꼈다. 국회가 실질적으로 할 수 있는 역할을 찾아보고 우리 국민들과 함께 힘을 모아 인도적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이번 간담회 취지를 설명했다.

양기대 국회의원은 "얼마 전 국회에서 진행된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화상연설 중 '모든 사람들은 전쟁으로 인해 죽지 않을 권리가 있다'는 말이 귓가를 울린다"며 "우크라이나 지지와 연대를 재다짐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는 김승원‧김영배‧김주영‧김한정‧노웅래‧박영순‧안규백‧이상헌‧이해식‧이병훈‧우원식‧오영환‧진선미‧정태호‧홍영표 등 국회의원 15명이 공동주최해 대한민국 국회의 우크라이나 지원에 대한 뜻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