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호 공약'도 못 지키는 박승원 광명시장... 시민이 '봉'인가?
상태바
'제1호 공약'도 못 지키는 박승원 광명시장... 시민이 '봉'인가?
  • 유성열 기자
  • 승인 2021.12.16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안동 소재 '舊 서울근로청소년복지관' 2만평 결국 정부 주도로 개발
▶박승원 시장 3년 여 전 내건 '광명시민 품으로 안기겠다" 공약 물거품
▶광명시, 지난 14일 보도자료 통해 '박승원 시장 空約' 숨기고 '치장' 급급
박승원 광명시장이 지난 2018년 선거 홍보물(사진 위)와 광명시 하안동 舊 서울근로청소년복지관 전경.
박승원 광명시장의 지난 2018년 선거 홍보물(사진 위)와 광명시 하안동 舊 서울근로청소년복지관 전경.

박승원 광명시장이 오랜 기간 흉물로 방치된 하안동 일대 '구(舊) 서울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6만 2,000㎡(약 2만 평)을 '광명시민 품으로 안기겠다'는 제1호 공약이 정부 주도로 개발이 확정되면서 물거품이 된 가운데 이에 대한 제대로 된 사과 없이 은근 슬쩍 '가시적 성과'로 호도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박승원 시장은 지난 2018년 취임 후 부지 활용을 놓고 전임 서울시장과 협의를 추진하던 중 양 지방자치단체간 입장 차로 협의가 결렬된 뒤 오랜 기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다가 기획재정부가 서울시와 대토(代土)를 통해 소유권을 가져간 이후에는 제1호 공약 이행을 위해 이렇다할만한 행동 없이 기재부 계획에 끌려가는 듯한 모습을 보이면서 단체장으로서의 능력에 대한 비난 마저 일고 있다.

기재부는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별관 컨퍼런스홀에서 안도걸 기재부 제2차관 주재로 민관합동위원회인 '제8차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 부동산분과회의를 열어 '광명 구(舊) 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위탁개발 대상지 선정(안)' 등 총 3개 안건을 심의했다.

그 결과 옛 서울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약 2만 평)가 '산업·연구·창업지원 복합 클러스터'로 탈바꿈되는 토지개발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

세부적인 내용은 사업계획 수립 과정에서 수탁자인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와 광명시가 긴밀한 협의를 통해 국가와 지자체가 상생(win-win)한다는 방침이지만, 큰 맥락에서는 인근 서울 가산동에 형성된 서울디지털산업단지(G밸리) 확장판에 불과해 가뜩이나 아파트가 밀집된 주변과는 어울리지 않을뿐더러 오히려 출퇴근 시간에 교통체증만 유발시킬 것이라는 지적이 벌써부터 일고 있다.

이로 인해 지역 주민들은 박승원 시장을 향해 당초 약속한 대로 시민 참여를 통해 시민공원이 들어서는 '일터, 쉼터, 문화터가 어우러진 복합공간'으로 조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고 있다.

박승원 시장은 3년 여 전 선거 당시 '제1호 공약'으로 '서울시 땅 2만 평을 광명시민 품으로!'라는 기치를 내걸로 "시민 참여를 통해 일터, 쉼터, 문화터가 어우러진 복합공간으로 조성하겠다"며 "청년벤처정보센터, 문화체육복합센터 설립, 아동·청소년 체험공간 확보, 시민공원 등으로 조성하도록 추진하겠다"는 말로 시민들의 표심을 공략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광명시는 지난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도심 한복판 방치 부지 문제 해결 ▲민선 7기 광명시의 강한 추진 의지와 노력의 결과 ▲박승원 시장 제1호 공약 임기 내 가시적 성과 노력 ▲광명시민 숙원이자 민선 7기 제1호 공약 완성도 있게 이행 등등 초창기 박승원 시장이 내건 공약이 실현되지 않았음에도 불구, 자의적 해석만 했다.

이로써 박승원 시장이 시민들을 우습게 보는 것 아니냐는 비난 마저 일고 있다.

이와 함께 박승원 시장이 하안동 2만 평을 시민 품으로 안겨주기 위해 그동안 같은 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지역 국회의원들과 합심해 열정을 쏟는 모습 없이 이번 사안을 흐지부지 넘어가려는 모습을 보이면서 '눈 가리고 아옹한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결국 이번 정부 주도 개발 결정으로 인해 박승원 시장의 제1호 공약대로 '시민 품으로' 돌아오기는커녕 하안동 2만 평은 광명시민의 의견과는 상관 없이 향후 인근 '서울 가산동 G밸리' 형태로 개발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대해 2년 전 민간 주도로 결성된 '광명 우리 땅 찾기 운동본부' 관계자는 "당시 박승원 시장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임을 결성하였고 시장에게 기대를 했는데 결국 정부 주도 개발이 되면서 허탈하기 그지 없다"며 "제1호 공약을 지키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박승원 시장이 시민들께 진정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 그렇지 않고 이런 식으로 마치 본인의 치적인양 홍보한다면 내년 지방선거에서 재선은 꿈도 꾸면 안 될 것"이라고 격하게 분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