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권 요구' VS '관제데모' 논란의 항의방문
상태바
'생존권 요구' VS '관제데모' 논란의 항의방문
  • 권도형 대표기자
  • 승인 2017.08.04 15:4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오전 광명도시공사 노사협의회는 광명시의회 앞에서 '도시공사 운영 일부개정조례안'에 대해 항의 시위를 진행했다. 이날 시위에는 40여 명의 참가자가 동참했으며, 참가자들은 '날치기 통과 무효'라고 적힌 피켓을 들었다.

노사협의회 노측위원장 김경태 팀장은 직원들의 생존권을 지켜달라며 다음과 같이 요구했다.

첫째, 조례개정안 날치기 처리를 무효화하고 일관성 없는 공사 조례안 수정을 즉각 중단 할 것을 요구합니다.
둘째, 공사 직원들의 일자리를 직원 가족들의 생계 및 생존권과 관련된 내용이므로 이를 위협하는 행동을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 요구합니다.
셋째, 지방공기업으로서 정치적 주읿과 공공의 선을 실현하는 본연의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정쟁의 수단으로 이용하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엄중 요구합니다.

- 어디선가 느껴지는 관제데모의 기운(?)

광명도시공사에서는 시위 참가자 모두 노사협의회 회원이라고 밝혔지만, 상당수의 참가자는 다른 기관에서 근무 중에 노사협의회의 전화를 받고 시위에 참가한 것으로 밝혀져 파문이 일고 있다.

이날 시위에 참여했던 A 씨는 "나는 사무실에 있었는데, (시의회 앞으로)오라고 해서 간 것 뿐이다"고 털어놨다. 또한 광명시청 정문에서 차량지도를 하던 B 씨도 갑작스레 도시공사관계자의 호출로 시위에 동참했다.

또한 나머지 직원들도 모두가 '반가'를 내고 적법하게 시위에 참가한 것이 아니라, 시위 동원 호출 전화를 받고 급하게 시의회 앞으로 집결한 직원들도 다수 포착됐다.

- 광명시의회 "공청회를 통한 철저한 검증 필요"

같은 날 '도시공사 운영 일부개정조례안'에 찬성한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일부 시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시설관리공단이 생긴지 2년이 지났지만 그 운영에 대한 평가도 공개되지 않았고, 도시공사의 개발 사업에 대한 타당성도 검증되지 않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또한 요식행위로 열렸던 도시공사 공청회를 다시 열고, 광명동굴의 수입과 지출 내역을 광명시민들에게 공개할 것을 집행부에 강력하게 요구했다.

한편 김익찬 시의원은 "광명동굴은 지난 2011년부터 올해까지 광명동굴에 투입된 예산 및 2017년도 본예산 그리고 2018년도에 광명동굴에 투입 예정인 '계속비예산'을 포함해서 약 1,891억 원 내·외의 예산이 편성됐다"면서 "각 부서에 분석하지 못한 예산까지 포함하면 약 2,000억 원에 달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 고용수 본부장 "생존권을 지켜달라는 요구"... 오해 말았으면

광명도시공사 고용수 본부장 직무대행은 "도시공사 수정조례안 2항에 광명동굴 부대사업이 제외돼, 생존권을 위협받는다고 생각한 직원들이 자신들의 절실함과 절박함을 알아달라는 차원에서 온 것이다"고 이해를 구했다.

현재 광명동굴 부대시설을 관리하는 공사 테마 파크팀에는 100여 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다. 노조 측 주장에 따르면 100여 명의 근로자는 하루아침에 실직자가 되고 그 가족들의 생계 또한 심각하게 위협받게 된다.

광명도시공사의 한 노조 측 임원은 "규정상 노사협의회 소위원회 회의를 거치고 소속 사업 팀장의 승인을 받았으며, 자발적 참여와 이들 중 휴가 기간인데도 참여한 인원도 10여 명이 된다"고 시위 참가를 위해 적법한 절차를 밟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조 2017-08-05 15:59:57
어버이연합 동원해 관제데모 주도하던 적폐를 잊었는가?제발 뻔히들여다 보이는짓 그만해라 생존권은 그런데 가져다 붙이는게 아니다 진짜 생존권이 무엇인지 부끄러운 짓

시민 2017-08-05 10:06:58
광명동굴 돈먹는하마
그런폐광에 그많은 세금 부었으면됐지
광명시민 전체를 동굴에다 받치란말인가
제발 광명시높으신분께 부탁드립니다 저불쌍한
사람들 선동질하지마시고
수입.지출 떳떳이 밝히세요
시의원들이 그렇게 원하는데 자꾸숨기시는 이유가
뭣인지 궁금합니다

광명디드래곤 2017-08-05 07:48:03
누구는 동원되었다 하고, 누구는 자발적 참여라하고..누구의 말이 거짓인가요???

쌈장 2017-08-04 18:23:03
누구를 위한조례안가!?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