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9 토 13:39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광명시 각 단체원들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 농가에 팔 겉어붙혀...51사단, 새마을운동광명시지회, 광명시해병대전우회 등 지역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 보태

태풍 ‘링링’으로 입은 농작물 피해 복구를 위해 광명시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7일 지나간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광명시는 비닐하우스 파손 290동, 비닐하우스 파이프 파손 27동 등으로 농촌지역 피해가 가장 많았다.

농촌지역에서 인력 부족으로 복구에 애를 태우고 있는 가운데 태풍이 지나간 직후인 9일부터 51사단(정영규 연대장)에서 174명의 군인들이 나서 벼세우기 2,000㎡, 비닐하우스 60동을 복구했다. 또한 훈련으로 바쁜 중에도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60명의 군병력을 추가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16일에는 광명시자원봉사센터를 통해 광명시해병대전우회, 전국보일러설비협회광명시지부, 광명시자율방범연합회 회원 및 새마을운동광명시지회 회원 65명이 자원봉사에 참여해 비닐하우스 50동을 복구했다.

광명시작목반연합회 장일수 회장은 “태풍피해로 인한 농촌지역 복구에 참여해 주신 51사단 및 자원봉사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태풍 링링으로 농촌지역 피해가 커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아울러 피해 복구에 적극적으로 나서주신 51사단 장병 및 자원봉사자들께 정말 감사드린다”며 “빨리 복구될 수 있도록 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서삼례 기자  circle-kweon@nate.com

<저작권자 © 광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