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9 화 13:53
상단여백
HOME 독자마당 정보·알림
광명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불법 수입 유통식품 판매 근절 홍보단’운영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불법수입 유통식품 판매근절 홍보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홍보단은 불법 식품 관리 사각지대인 외국 식료품 판매업소 및 외국인 밀집거리에서 불법 수입식품 유통을 집중적으로 관리한다.

주요 활동사항은 △외국인 밀집지역 내 외국 식료품 판매업소 발굴 및 실태조사 △외국인 밀집지역 내 외국 식료품 판매업소 1:1 대면 교육·홍보 △불법수입식품(육가공식품 등) 진열 및 판매금지 안내 △홍보 리플릿을 활용한 영업자 준수사항 교육 △외국인 밀집지역 출입 일반인(내·외국인) 대상 불법 수입식품 구입 금지 및 발견 시 신고(☎1399) 거리 홍보  △무신고(무표시) 수입식품(육가공식품 등) 판매여부 감시와 다수 적발 문제업소 집중 감시 등을 수행한다. 

시 관계자는 “시장이나 외국인 밀집지역 식료품 판매업소에서 식료품을 구입 시 반드시 제조국, 제조업소, 유통기한 등을 확인한 후 무신고(무표시) 수입식품이나, 현품 포장지에 한글표시 사항(스티커 등)이 없는 식품을 구입하여서는 안 되며, 무표시(무신고) 식품 발견 시 불량식품 통합신고센터(☎1399)나 시청 위생과(☎02-2680-5485)로 신고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광명시는 지난 6월말부터 7월 초까지 관내 외국 식료품 판매업소(300㎡미만의 자유업) 14개소를 대상으로 특별 지도 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광명포스트  circlr-kweon@nate.com

<저작권자 © 광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