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9 토 13:39
상단여백
HOME 독자마당 정보·알림
광명시, 모기퇴치로 안전한 환경 조성한다모기유충구제약품 제공, 10월 말까지 보건소로 신청해 수령할 수 있어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10월 말까지 모기퇴치를 위해 광명시민에게 모기유충구제 약품을 제공한다. 

기온과 습도가 상승하고 강수량이 증가함에 따라, 모기의 개체수가 증가해 시민들의 불편함과 모기매개 감염병의 위험성이 증가하는 상황에 있어 광명시는 모기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시민을 대상으로 모기유충구제약품을 제공키고 했다.

모기는 알→유충→번데기→성충의 생활사를 거치며 성충 1마리는 150~700마리의 알을 고인 물에 산란하기 때문에, 활동범위가 넓은 성충보다 고인 물에 서식하는 유충을 박멸하는 것이 수백 배의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유충구제약품은 시민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으며 공기 중에 분사하는 살충제보다 건강에 무해하다.

모기유충구제약품을 사용하는 것 외에도, 각 가정 내 모기 유충이 서식할 수 있는 빗물받이, 정화조, 고인 물웅덩이, 화분받이 등의 물을 제거하고 정화조 입구에 양파망을 씌우는 것이 모기를 막을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모기유충구제약품이 필요한 시민은 광명시보건소 감염관리팀으로 전화(02-2680-5496) 신청하여 사용방법과 주의사항에 대해 교육을 받은 후 약품을 수령하면 된다.

광명포스트  circle-kweon@nate.com

<저작권자 © 광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