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16 금 19:04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민ㆍ관 거버넌스의 민낯...'푸른광명21', 집행부의 청부해결사 노릇!!!
김연우 시의원(자유한국당)은 제246회 광명시의회 제1차 정례회의 6월 5일(수)의 10분 발언을 통해 ‘푸른광명21 실천협의회(이하 푸른광명21)’와 광명시의 비정상적인 행정처리와 유착의혹에 대해 강도높은 비판을 했다.
 
<사진설명=김연우시의원(자유한국당)이 10분발언에서 열변을 토하는 모습>
김 의원은 ‘푸른광명21’이 적극 참여하고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던 광명~서울민자고속도로 건설반대 범시민대책위가 사실은 광명시에서 추경예산까지 세워 ‘푸른광명21’에 지원한 사업이라고 밝혔다.
 
‘푸른광명21’의 대표 관계자는 김 의원에게 “푸른광명21은 시에서 보조금을 받는 위탁기관이니 집행부가 요청을 하면 '갑' 이라 거부할 수가 없다”는 것이며 또한 "푸른광명21의 최초 표방한 본연의 업무와 무관한 민자고속도로 건설반대와 관련해서 그 관계자는 억울하다"고 주장했다는 것이다.
 
김연우 시의원은 "그 관계자의 얘기는 광명시가 ‘푸른광명21’을 보조금으로 휘두르는 관변단체로 전락시켰다는 증언이나 다름없다"며 "시 예산지원을 받아, 시가 원하는 일을 대행해주는 청부해결사 민간활동단체라니, 이게 도대체 있을 수 있는 것이냐?"며 성토를 했다.
 
광명시와 ‘푸른광명21’의 유착의혹은 광명시가 지속발전가능협의회 조례 상정시 부칙으로 ‘푸른광명21’을 '광명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로 한다고 명문화 하고, 사무처장의 임기도 없고, 상근직원수도 명확하지 않으며  비용추계도 올리지 않아 시의원들로부터 졸속 조례라는 지탄을 받고 결국 관련 조례안이 ‘보류’가 된 것으로 분명히 드러났다.
 
광명시의 대표적인 민간지원 사업이라고 할 수 있는 푸른광명21은 광명시로부터 1999년 설립된 후로 지속적으로 지원을 받아온 단체다.
 
2017년, 2018년에는 각 2억4000여만원의 지원을 받았고, 2019년 추경 예산안으로 전년대비 150%가 증액된 3억6000여만원의 예산을 신청했다가 기정액 외  전액 삭감되었다.
 
하지만, ‘푸른광명21’은 지난 결산 보고 때, 전년도 회계 보고를 하지 않음이 드러났으며 특정감사시 부적절한 예산 집행과 원칙없는 방만한 운영 등의 문제로 많은 지적을 받은 바 있다.
 
박승원 시장은 지난 감사때 “푸른광명21은 광명의 대표적인 민관 협치 조직이다. 광명은 모범적으로 운영되어 왔다고 평가받지만 감사에 지적된 사항들은 명확하게 고쳐나가겠다"며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박 시장의 약속과 달리, 시 집행부는 아직까지 ‘푸른광명21’의 지적사항에 대한 진행 과정이나 결과 보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더구나, ‘푸른광명21’을 ‘광명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로 이름만 바꿔서 운영을 계속 맡기겠다는 시도를 했다.
 
"언제쯤 광명시민이 주인으로 참여하는 광명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이루어질 수 있을까?"

권도형 대표기자  circle-kweon@nate.com

<저작권자 © 광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