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7 수 15:23
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복지
3대 무상교육 광명! 3대 무상복지 경기도!

▶ 광명시, 3대 무상교육...교복,급식,교육비 올해 237억 9,700만원 지원 나서

▶ 평생학습1호도시 광명, 무상교육 도시로 거듭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전국 최초 지자체 주도로 3대 무상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박 시장은 민선7기 핵심 공약 사항인 ‘고교 무상교육 조기 실시’ 공약을 올해 지켜내고 무상급식, 무상교복과 함께 3대 무상교육을 실현하게 됐다.

시는 올해 3대 무상교육 추진을 위해 237억 9,700만원의 예산을 편성하였으며 지난 3월 27일 교육예산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광명시 학생들을 위한  보다 나은 교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지난해 12월 ‘광명시 고등학교 학생 교육비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관내 일반계 고등학교 9개교 고3학생 1인당 연 140만원씩 2,750명의 수업료를 지원한다. 광명시는 2020년에는 고등학교 2, 3학년 학생, 2021년은 고등학교 전 학년으로 지원 대상자를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광명시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중·고교 신입생 5천681명에게 16억 8천여만원의 교복구입비를 지원했다. 시는 올해도 중·고등학교 신입생 6,568명에게 교복비를 지원한다.

시는 2017년부터 유·초·중·고 전학년을 대상으로 학교무상급식을 실시해왔으며 더 나아가 ‘안전한 친환경 학교 무상급식’을 목표로 급식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시는 친환경 쌀과 농산물, 우수축산물, 국내산 수산물, Non-GMO가공품 차액지원사업 등 우수식재료 지원을 위한 급식정책과 예산집행으로 ‘급식명품’ 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연중 안전성검사와 공급업체의 실사를 강화하는 등 학생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자 힘쓰고 있다.

시는 지난 4월 30일 학교급식에 공급되는 김치, 수산물, 쌀, 두부, 된장 등 주요 식재료에 대해 유해물질 검출 여부를 의뢰한 결과, 전품목 “불검출” 판정을 받았다.

광명시에 3대 무상교육이 있다면 경기도에는 3대 무상복지가 있다. 이재명표 정책의 대표격인 3대 무상복지는 무상교복, 청년기본수당, 산후조리 지원이다. 

경기도는 올해 초에 중학교 신입생들을 대상으로 무상교복 지원을 시작했으며, 고등학교 신입생까지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에 있다. 청년기본소득은 도내 만24세 청년에게 분기마다 25만원씩, 산후조리 지원은 도내 출생아 1명당 산후조리비 명목으로 50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하는 정책이다. 도는 지난 3일 여주시에 경기도 첫 공공산후조리원을 열었으며 오는 2022년에는 포천에 공공산후조리원을 개원한다는 방침이다.

광명시는 이미 무상교복 지원을 지난해부터 실시하고 있으며, 청년기본소득과 산후조리지원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시는 지난 4월 30일까지 청년기본수당 1분기 신청대상자들의 접수를 받았으며, 대상자 3,667명 중 2,789명이 접수해 76%가 신청한 상태며 시는 광명사랑화폐를 각 가정으로 발송, 순차적으로 지급하고 있다.

또한 시는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으로 지난달 30일부터 소득수준에 관계없이 모든 출산가정에 출생아 1인당 50만원씩 광명사랑화폐로 지급한다. 이번 지급 대상자는 1분기 출생아 364명으로 지원대상은 2019년 1월 1일 출생아, 아기 출생일 기준 부 또는 모가 1년 전부터 경기도에 주민등록을 둔 출산가정이며 시는 광명사랑화폐를 각 가정으로 발송한다. 

한편, 광명시는 교육설명회를 오는 9월에도 개최할 예정이며 효과적인 정책 추진을 위해 다양한 통로를 만들어 시민 의견을 적극 수렴, 광명교육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시는 수업료 지원을 2021년까지 고등학교 전 학년으로 확대해 완전한 3대 무상교육시대를 열어 나갈 계획이다.

서삼례 기자  circle-kweon@nate.com

<저작권자 © 광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