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시장, “도지사 코스프레 나설까?”
상태바
양기대 시장, “도지사 코스프레 나설까?”
  • 김지철 기자
  • 승인 2017.06.21 11:45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 뒤 국회의원이냐 시장 3선이냐 기로에 선 양기대 광명시장
양기대 광명시장

지방선거가 1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지역정가가 양기대 광명시장의 선택을 두고 요동치고 있다. 일부 지역 언론에서 이와 관련된 각종 전망을 내 놓으며 양 시장의 선택을 종용하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다.

양 시장의 경기도지사 출마를 두고 ‘도지사 코프스레’라는 비난 여론도 존재한다. 내년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 출마가 유력한 후보군을 보면 이 같은 비난 여론이 무리가 아니다.

가장 강력한 후보는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서 국민적 인지도를 확보한 이재명 성남시장, 친문의 양대 산맥 전해철 경기도당위원장, 최재성 전 의원의 출마가 확실해 보인다. 또 조정식 의원, 여기에 최순실 게이트를 통해 스타로 떠오른 안민석 의원, 양 시장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이종걸 의원 까지 모두 쟁쟁한 후보군이다.

당내 상황에 정통한 소식통에 의하면, 기초단체장 중 도지사 출마가 점쳐졌던 염태영 수원시장, 김윤식 시흥시장, 김만수 부천시장은 도지사 출마를 포기하고 국회의원 도전으로 방향을 전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도지사가 기초단체장이 노릴 정도로 만만한 자리가 아니라는 것 또한 한 몫.

이제 도지사를 노리는 기초단체장은 양 시장뿐이다.

또 다른 당내 소식통은 사견임을 전제로 “양 시장은 도지사 출마로 자신의 인지도를 높이려는 시도는 할 것으로 본다. 쟁쟁한 후보군 속에서 당내 지지기반이 없는 양 시장은 컷오프 될 것이 확실하다. 이를 모르지 않을 양 시장은 컷오프 전에 후보를 내려놓고 국회의원 또는 시장 3선으로 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양 시장은 국회의원에 2번 도전했으나 낙마했고, 시장 첫 도전에서는 전략공천, 2번째 도전에서는 전략공천을 받지 못하고 경선을 치룬 바 있다. 4번 선거를 통해 높은 정치, 행정 감각과 인지도가 장점이나 3선 시장 도전에 대한 피로감과 거부감은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2번 고배를 마시며 인고 시간을 가진 바 있어 야인으로 2년을 기다려야 하는 두려움과 이에 기인한 안정적인 정치행보 또한 선택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 시장 3선 후 중도 사퇴 국회의원 도전은 유권자 시민들을 능멸하는 처사로 강한 반감을 살 수 있다.

광명시장을 바라보는 박승원 도의원, 장영기 변호사, 김경표 경기도평생학습진흥원장 등 당내 후보군은 키를 쥔 양 시장의 결정만 기다릴 뿐이다.

치우느냐 밀어내느냐 다시 써보느냐 자리바꿈이냐, 이제 결정 순간이 그리 멀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민주주의 만세 2017-06-23 16:58:46
광명포스트 창간을 축하하고, 집권 여당인 민주당에게 드리는 당부의 말씀!
유독 광명시 양 시장에 국한하는것은 아니나, 내년 지방선거 3선에 도전하는 광역/기초 단체장은 원칙적으로 민주당 당론으로 출마제한을 가해야 한다고 본다(물론 법률적으로 3선도전은 가능) 왜냐하면, 3선 당선자의 나태, 방만, 도덕적 해이, 부정 등 문제발생 가능성이 높고, 새롭고 역동적인 인재 등용을 방해하여 지역발전과 개혁의 계기를 차단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재선 단체장은 더 넓은 세상을 향해 용기있는 도전을 결행하는 것이 당과 지역을 위해 옳다고 본다.

글쎄 2017-06-21 14:58:56
팩트가 없는 내용은 사설 혹은 논평으로 해야지 기사처럼 뉴스거리를 만드는것은 아닌것 같은데....

정론구현 2017-06-21 13:44:46
역시 냉철한 분석 최고입니다 민주를 외치는 분들
이제 정의를 보는 안목과 정의를 지킬 수 있는 힘이 있는 분들이 시민들을 위해 용단을 내리셔서
시민들의 열렬한 민주열망과 참된 지역발전 위해 나서 주시길 염원합니다.

현정양 2017-06-21 12:45:27
이쫑걸 양 낄지리 없을텐데

도지사 2017-06-21 12:45:20
누울자리를 보고 다리를 뻗어라~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