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바르게살기' 김포중 회장 사조직? 신임 자문위원 민주당 인사만 접촉 '구설수'
상태바
'광명바르게살기' 김포중 회장 사조직? 신임 자문위원 민주당 인사만 접촉 '구설수'
  • 유성열 기자
  • 승인 2022.07.1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1지방선거 전후 더불어민주당 임오경·양기대 국회의원 측근 4명에게 연락
▶지방선거 후 한 달 반 지났는데도 국민의힘 도·시의원 6명에게는 연락 조차 안 해
▶지역 정가 "광명시 예산 받는 단체를 김포중 회장 입지 다지는 도구로 악용" 비난
김포중 바르게살기운동 광명시협의회장.
김포중 바르게살기운동 광명시협의회장.

광명시로부터 예산 지원을 받는 바르게살기운동 광명시협의회(이하 광명바르게살기, 회장 김포중)가 신임 자문위원 구성 과정에서 특정 정당 정치인들만 접촉하면서 구설수를 낳고 있다.

특히 이같은 현상은 해당 단체를 이끄는 김포중 회장이 민주당 색채가 짙은 관계로, 광명바르게살기를 김포중 회장 본인의 입지를 다지는 도구로 악용한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본지 취재 결과 광명바르게살기는 지난 6·1지방선거를 전후해 기존 자문위원(7명)을 대체할 인사 중에서 민주당 도의원 2명과 시의원 2명에게 연락을 취했다.

하지만 이들 4인의 정치인들은 임오경 국회의원(광명갑)과 양기대 국회의원(광명을)의 최측근으로 확인되면서, 김포중 회장이 광명바르게살기를 개인적 욕망을 채우기 위한 단체로 전락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반면 6·1지방선거가 끝난지 한 달 반이 지났음에도 불구, 국민의힘 도의원과 시의원들에게는 단 1명도 자문위원 관련 연락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6월 1일 치러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도의원 4석 중 1석은 국민의힘이 차지했고, 시의원 11석 중 5석은 국민의힘이 차지했다.

그럼에도 불구, 광명바르게살기는 민주당 성향이 짙은 김포중 회장 의중에 따라 민주당 도의원과 시의원에게만 자문위원 위촉 관련 연락을 취하고 국민의힘 도·시의원은 아예 배제시켰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광명바르게살기 내 핵심 간부들 중 특정인이 김포중 회장을 향해 형평성 차원에서 "국민의힘 시의원들도 위촉해야 한다"는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14일 현재까지 국민의힘 도·시의원 6명 중에서 김포중 회장 또는 광명바르게살기 사무국으로부터 자문위원 위촉 관련 연락을 받은 정치인은 전무한 상태다.

지역의 한 정치인은 "개인이 꾸린 단체라면 문제가 없지만 엄연히 광명시로부터 지원을 받는 단체인데도 회장이라는 사람이 자기 정치적 성향에 맡는 정치인들, 특히 2명의 국회의원들의 최측근들에게만 연락을 했다는 것은 사조직으로 만들려는 처사"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김포중 바르게살기운동 광명시협의회장은 "주변에서 '광명바르게운동 자문위원은 민주당 사람들만 하느냐', '광명바르게운동은 민주당'이냐는 이야기를 듣고는 있다"면서 "아직 기존에 위촉된 자문위원들께 계속 하실지 말지 일일이 양해를 구하지 못했다. 의사를 물어본 뒤에 정당을 떠나 골고루 자문위원 위촉 관련 연락을 할 것이다. 오해를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