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임혜자 광명시장 예비후보 "경선 이후 결과 승복, 원팀 가겠다" 뜻모아
상태바
박승원·임혜자 광명시장 예비후보 "경선 이후 결과 승복, 원팀 가겠다" 뜻모아
  • 유성열 기자
  • 승인 2022.05.02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승원 예비후보 2일 오후 기자회견 통해, 임혜자 예비후보 같은날 보도자료 통해 입장 밝혀
▶임혜자 예비후보 "경선 앞두고 후보 진영간 첨예한 대립 우려, 경선 후 민주당 압승 위해 힘 모을터"
▶박승원 예비후보 "공정하고 아름다운 경선 되도록 최선, 경선 후 승패 떠나 민주당 원팀 위해 노력"
2일 오후 광명시청 본관 앞에서 박승원 시장이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경선 이후 결과를 받아들이고 원팀으로 갈 뜻을 밝히고 있다. 사진 오른쪽은 지난달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임혜자 예비후보의 모습./유성열 기자
2일 오후 광명시청 본관 앞에서 박승원 시장이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경선 이후 결과를 받아들이고 원팀으로 갈 뜻을 밝히고 있다. 사진 오른쪽은 지난달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임혜자 예비후보의 모습./유성열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명시장 경선 주자들인 박승원 시장과 임혜자 예비후보가 경선 이후 결과를 받아들이고 국민의힘과의 본선거에서 원팀(One Team)으로 가는 것에 뜻을 모았다.

박승원 예비후보는 2일 기자회견을, 임혜자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어떠한 결과가 나오든지 당원과 시민의 민심을 겸허히 수용, 민주당 승리를 위해 원팀이 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승원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2시 시청 본관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경선후보인 임혜자 후보와 함께 공정하고 아름다운 경선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또한 경선이 끝난 이후에는 승패를 떠나 민주당 원팀을 위해 노력하고 6·1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압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승원 예비후보는 민주당 당원과 시민들을 향해서도 민주당 광명시장 후보 경선이 아름답고 공정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임혜자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경선을 앞두고 후보 진영간의 첨예한 대립이 당의 이미지를 훼손할 우려가 있다"며 "축제가 되어야 할 당내 경선이 시간이 갈수록 상대를 배려하는 자세가 사라지고 있다. 어떠한 결과가 나오든지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압승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임혜자 예비후보는 이어서 광명의 미래비전과 자랑스런 광명시민의 위대한 승리를 위해 온 몸을 던지겠다는 말로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두 후보가 만나서 합동기자회견을 열 것으로 기대됐지만, 임혜자 예비후보는 일정이 맞지 않아 보도자료로 갈음했고 박승원 시장 홀로 기자회견을 열게 됐다.

한편 민주당 광명시장 본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은 오는 3일과 4일 양일간 권리당원 50%, 일반시민 50% 비중으로 ARS 투표를 통해 여론조사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