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社 說】 민주당의 원칙없는 공천, 풀뿌리 민주주의 망친다.
상태바
【社 說】 민주당의 원칙없는 공천, 풀뿌리 민주주의 망친다.
  • 권도형 대표기자
  • 승인 2022.04.25 10: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경기도당이 지난 21일 박승원 시장을 컷오프 시키고 임혜자 前)청와대 선임행정관을 단수공천 하면서 지역 정가가 소용돌이치고 있다.
 
박승원시장은 공정성이 훼손된 불공정한 결정이라며 반발하였고 지난 22일~4일까지 3일간 지지자들과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를 항의 방문하였다.

경기도당 공천심사위원회(이하 공심위) 관계자는 박승원시장이 컷오프가 된 것은 4년전 성추행 이력과 기관장경고,경기도당 선출직공직자 평가에서 하위 20% 등의 이유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번 지방선거에 후보자의 부동산투기, 성비위문제, 음주운전 등에는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박시장이 이에 해당된 듯 하다.

하지만, 기획 부동산 투자와 탈당이력이 있는 A시의원은 (가)지역구에 당선이 유력한 ㉮번을 받고 상대적으로 흠결이 적은 두 명의 후보들은 ㉯번 경선을 실시하게 됐다.

민주당의 공천 기준대로 박승원시장이 컷오프 됐다면 A의원도 컷오프 됐어야 하는 것이 공정한 잣대다. 하지만, 원칙없는 룰 적용으로 공정성에 대한 의혹만 증폭시켰다.

6.1 지방선거는 광명시 또한 민주당 깃발만 꽂으면 당선되던 4년전 선거 지형과 는 매우 다르다. 시장 뿐만 아니라 도의원 모두 국민의힘이 당선될 수 있다며 현역 민주당 정치인들도 국민의힘 '바람'을 두려워 하고 있다.

그런데, 민주당은 원칙없는 공천으로 오히려 국민의힘 '바람'에 부채질을 하고 있어 자중지란의 형국을 보이고 있다.

6.1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패배한다면 전적으로 공천자의 원칙 없는 공천 결과이며 공천자는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

2년 후면 국회의원 선거가 있다.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이런 오만한 작태를 풀뿌리 광명시민은 기억할 것이다.

플라톤은 "정치를 외면한 댓가는 가장 저질스런 인간에 지배를 받는 것이다"라고 했다. 

광명시민은 AI와 빅테이터 등 디지털경제에 살고 있지만, 정치인들은 아날로그 시대에 머물러 있는 듯 하다. 시민은 더 이상 권력 재생산의 도구가 아님을 권력자들은 가슴 깊이 새겨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의와 함께 2022-04-26 12:36:28
색깔이 중요한게 아니라 올바른 사람이 시장과 시의원이 되어야한다 그에 앞서 공정한 과정을 통해 후보자가 선출되어야 한다 민주당에 민주 없고 국민에 국민없다는 밀이 가슴에 와 닿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