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컷오프 결정 인정 못해, 중앙당에 재심 청구"
상태바
박승원 광명시장 "컷오프 결정 인정 못해, 중앙당에 재심 청구"
  • 유성열 기자
  • 승인 2022.04.22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시청 본관 앞에서 긴급기자회견, "경선 배제, 광명 잘 모르는 사람 단수공천 불공정"
▶여론조사서 우보적합도 우세 불구 본인 배제, 광명시민·당원 의사 무시 폭거, 공천 아닌 사천
▶朴 시장 "받아들일 수 없으며 중앙당 재심 거쳐 당당히 경선에 임하겠다. 함께 해달라" 호소
22일 오후 3시 광명시청 본관 앞에서 박승원 시장이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공천심사위원회의 컷오프 결정을 인정할 수 없어 중앙당에 재심 청구를 하겠다는 뜻을 피력하는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2일 오후 3시 광명시청 본관 앞에서 박승원 시장이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공천심사위원회의 컷오프 결정을 인정할 수 없어 중앙당에 재심 청구를 하겠다는 뜻을 피력하는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의 공천심사 결과 컷오프되면서 지역에서 적잖이 충격을 던져주고 있는 가운데 이번 결정을 인정할 수 없다며 중앙당에 재심 청구 의사를 밝혔다.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한창 선거유세를 펼치던 중 컷오프 결과를 들은 박승원 시장은 당일인 22일 오전 시청 본관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풀뿌리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이번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회 결정을 인정할 수 없다"며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재심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승원 시장은 이어 "경기도당 공천심사위원회에서 경선을 배제하고 광명시의 길도 잘 모르는 사람에게 단수공천이라는 불공정한 결정을 내렸다"며 "최근 언론을 통해 발표된 광명시장 민주당 후보적합도 여론조사들에서 압도적 우세를 보이는 경쟁력 있는 후보를 배제한 경기도당 공관위의 결정은 납득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공천심사 몇 달 전부터 지역구 국회의원이 현역시장을 컷오프시킨다는 소문으로 이미 심사의 공정성이 훼손되어 왔다"며 "이번 경기도당 공관위 결정은 경쟁력 있는 후보로 이번 지방선거 승리를 일궈내겠다는 당의 입장과도 배치된다. 광명시민과 당원의 의사를 무시한 폭거이며 공천이 아닌 사천이다. 저는 받아들일 수 없으며 중앙당 재심을 거쳐 당당하게 경선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승원 시장은 끝으로 "다시한번 더불어민주당의 공정한 재심의를 요구하며 지방선거에서 민주당과 광명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저화 함께 해달라. 민주당의 승리, 광명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한편 민주당 경기도당은 광명시장 예비후보 3명에 대한 심사를 벌인 결과 박승원 시장과 김윤호 전 시의원을 컷오프시키고 임혜자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을 단수공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