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기재부-캠코, '구 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개발 추진 업무협약
상태바
광명시-기재부-캠코, '구 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개발 추진 업무협약
  • 유성열 기자
  • 승인 2022.01.16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시청서 박승원 시장, 안도걸 기재부 2차관 등 협약 체결
▶지역 여건, 수요 고려 바람직한 국유지 개발방향 공감대 형성
▶사업 추진시 상호협력 약속, 전문가 간담회 통해 사업방향 검토
지난 14일 광명시청에서 박승원 광명시장,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 남궁연 한국자산관리공사 이사(사진 왼쪽부터)가 하안동 국유지인 구(舊) 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개발을 통해 국유지 정책목적 달성 및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를 목적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광명시 제공
지난 14일 광명시청에서 박승원 광명시장,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 남궁연 한국자산관리공사 이사(사진 왼쪽부터)가 하안동 국유지인 구(舊) 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개발을 통해 국유지 정책목적 달성 및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를 목적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광명시 제공

광명시와 기획재정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지난 14일 광명시청에서 하안동 국유지인 구(舊) 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개발을 통해 국유지 정책목적 달성 및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를 목적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박승원 광명시장,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 남궁연 한국자산관리공사 이사가 참석해 상호 협력을 다짐했다.

기획재정부는 구 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개발 사업계획안 승인,  한국자산관리공사는 국유재산 개발 수탁기관으로서 광명시와 긴밀히 협의해 사업계획을 수립 및 추진, 광명시는 인·허가 등 개발 관련 협의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각 협약기관은 지역의 산업기반 확충 및 지역주민의 수요 반영 등을 고려해 개발방향을 도출하고, 부지 내 시설물의 안전관리를 위해 상호 협조하기로 했다.

협약식에 이어 진행된 전문가와의 간담회에서는 사업계획 수립 단계부터 상생 협력해 하안동 국유지를 활용한 지역발전을 실현하고 보다 창의적이고 생산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민간을 참여시키는 방안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안도걸 2차관은 "구 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개발사업을 국가·지자체·민간 협업형 국유지 개발방식으로 추진하여 지역의 랜드마크를 조성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승원 시장은 "구 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개발사업이 광명시와 기획재정부의 업무협약을 통해 안정적이고 추진력 있게 진행되어 기쁘다"며 "부지 개발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여 시민 편의시설을 적극 도입하고, 문화·콘텐츠산업 중심지로 개발하여 일터·쉼터·문화터가 어우러진 복합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부지 내 노후 건축물 안전대책에 대해서도 기획재정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하기로 했다.

하안동 국유지 개발사업은 콘텐츠 산업 등 미래산업 육성을 위한 복합클러스터를 조성하고 기업·연구소·창업지원기관 등을 집적하여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공원 및 생활 편의시설 등을 조성해 지역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추진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 기획재정부에서 하안동 국유지 개발사업과 관련해 박승원 시장은 국유재산정책심의회에 참석해 의견 개진을 요청했고, 하안동 국유지 개발사업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대표적인 협업형 사업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