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시의회 '협박'... 분노한 시의회 "단체장 역량 부당" 맹비난
상태바
박승원 광명시장, 시의회 '협박'... 분노한 시의회 "단체장 역량 부당" 맹비난
  • 유성열 기자
  • 승인 2021.11.25 17: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승원 시장, 역점 사업 관련 조례 잇딴 부결에 분노 SNS에 "묻지마 조례 부결, 묵과 않겠다" 거친 표현
▶광명시의회 성명서 통해 "지방의회 무시, 권한 무력화시키는 단체장, 역량 부당 알리고 시정·사과 요구"
25일 오후 광명시의회 정문에서 박성민 시의장과 시의원들이 박승원 시장을 비난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오른쪽). 사진 왼쪽은 박승원 시장의 SNS 글./유성열 기자
25일 오후 광명시의회 정문에서 박성민 시의장과 시의원들이 박승원 시장을 비난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오른쪽). 사진 왼쪽은 박승원 시장의 SNS 글./유성열 기자

박승원 광명시장이 시민을 대표하는 대의기구인 시의회를 향해 도(度)를 넘는 표현을 하면서 물의를 빚는 가운데 박성민 시의장과 시의원들이 박승원 시장에게 사과를 요구하면서 극한 대립 양상에 들어갔다.

특히 박승원 시장은 시의회 고유권한인 집행부 견제 역할에 대해 '묻지마 조례 부결'이라는 자의적인 판단으로 자극했고, 시의회는 박승원 시장을 향해 '단체장 역량 부당'이라는 표현이 담긴 성명서를 발표하면서 '광명시장과 시의회가 대립'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박승원 시장은 25일 오전 9시쯤 개인이 사용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묻지마 조례 부결, 무엇을 위한 정치인가? 누굴 위한 견제인가?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습니다"라고 개인 감정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박승원 시장이 이같은 글을 게재한 이유는 앞선 23일 시의회 자치행정교육위원회에서 박승원 시장이 역점적으로 추진하려던 사업 관련 조례안 3개가 잇달아 부결됐기 때문이다.

상임위에서 부결된 조례안은 ▲광명시민 평생학습장학금 지급 조례안 ▲광명시 초등학생 입학 축하금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광명도시공사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이다.

해당 상임위는 시민의 세금이 투입되는 사업에 대해 날카로운 질문을 하며 대의기구로서 마땅히 해야 할 임무를 수행했음에도 불구하고 박승원 시장은 '묻지마 조례 부결'이라고 폄하한데 이어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다'라는 협박(?)이 담긴 표현까지 사용하면서 단체장으로서의 위치를 망각한 것 아니냐는 지적 마저 낳고 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시의회는 이날 오전 2개 상임위(자치행정교육위, 복지문화건설위)가 회의 개시 후 곧바로 정회를 선포하고 전체 의원총회에 들어갔다.

의총에서 시의원들은 박승원 시장을 향해 'SNS 글 삭제'와 함께 '사과 또는 해명'을 요구하기로 의견을 모았고 결국 박승원 시장이 오후 2시쯤 박성민 시의장을 찾아가 대화를 나눴지만, 박승원 시장은 시의회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박성민 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들은 이날 오후 3시 30분쯤 시의회 본관 앞에서 성명서를 통해 박승원 시장을 맹비난했다.

박성민 시의장은 "박승원 시장이 이야기하는 정치적 논리만 있다는 것에 분노한다"며 "분명한 것은 박승원 시장이 헌법과 지방자치법을 위반하고 주민 대의기관인 지방의회를 무시하며 지방의회의 권한을 무력화시키는 단체장"이라고 못박았다.

박성민 시의장은 이어서 "박승원 시장이 단체장으로서의 역량의 부당함을 알리고 시정하기 위하여 성명서를 발표한다"면서 "박승원 시장은 광명시민과 시의회 의원들에게 사과하고, 의회의 고유권한을 인정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성남 2021-11-25 17:36:03
시민을 위해 일해야 할 분들이 이런 모습을 보이는건 옳지 않습니다. 시장으로서 본분을 다해주시길 기대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