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문초·광남중·명문고, '광명시 1.5℃ 기후의병대' 활동 동참
상태바
광문초·광남중·명문고, '광명시 1.5℃ 기후의병대' 활동 동참
  • 유성열 기자
  • 승인 2021.11.23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2일 광명시청 대회의실서 광명시-3개 교 '1.5℃ 기후의병대 참여 협약' 체결
▶3개 학교 '탄소저감 위한 생활 속 실천운동 확산', '1회용품 사용 제한' 등 실시 계획
지난 22일 광명시청 대회의실에서 광명시와 지역내 3개 학교가 '1.5℃ 기후의병대' 활동 참여 협약을 맺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서경희 광문초 교장, 방형심 광남중 교감, 박승원 시장, 김복례 명문고 교장./광명시 제공
지난 22일 광명시청 대회의실에서 광명시와 지역내 3개 학교가 '1.5℃ 기후의병대' 활동 참여 협약을 맺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서경희 광문초 교장, 방형심 광남중 교감, 박승원 시장, 김복례 명문고 교장./광명시 제공

광명지역 3개 학교가 기후 위기를 막는 '광명시 1.5℃ 기후의병대' 활동 동참을 약속했다.

광명시는 지난 2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광문초등학교, 광남중학교, 명문고등학교 등 3개 학교와 '1.5℃ 기후의병대 참여 협약'을 맺었다고 23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서경희 광문초등학교 교장, 방형심 광남중학교 교감, 김복례 명문고등학교 교장, 관계자 등이 참석해 기후위기를 막는 기후의병 활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이들 학교는 오는 2022년까지 ▲탄소저감을 위한 생활 속 실천운동 확산 ▲1회용품 사용 제한 ▲에너지 절약 활동 등을 실시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기후위기에 관심을 갖고 광명시의 1.5℃ 기후의병대 활동에 참여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기후위기 대응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일상에서의 탄소중립 실천 운동"이라며 "우리가 하지 않으면 아무도 할 수 없다는 생각으로 기후위기 대응에 하나 둘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복례 명문고 교장은 "학생들이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생활 속에서 탄소중립 활동을 실천할 수 있도록 교육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광명시는 지구 온도의 1.5도 상승을 막기 위해 지역 단위의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촉진하고자 '1.5℃ 기후의병대'를 조직해 지난 9월 4일 발대식을 열었다.

'1.5℃ 기후의병대'는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자발적으로 저탄소 생활을 실천하는 시민 참여단을 통칭하는 것으로서, 이들 중 기후의병 양성 교육 커리큘럼을 이수한 시민을 '1.5℃ 기후의병장'으로 위촉해 마을 단위의 기후위기 의식 함양 활동과 교육 등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