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민주당 광명시의원 '허위 당원 가입' 사건으로 경찰에 피소
상태바
【단독】 민주당 광명시의원 '허위 당원 가입' 사건으로 경찰에 피소
  • 유성열 기자
  • 승인 2021.10.12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대 여성 본인 의사와 무관 더불어민주당 당원 가입 사실 지난달 말 확인 후 황당
▶이번달 7일 당원 가입서 제출한 당사자와 추천인 광명시의원 등 2명 경찰에 고소

경찰이 본인 의사와 상관 없이 더불어민주당 당원으로 등록돼 관련자들을 처벌해 달라는 고소장이 접수됨에 따라 수사에 본격 착수한 가운데 현역 광명시의회 시의원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향후 경찰 수사 방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2일 복수의 관계자들에 확인 결과 60대 여성이 지난 7일 현역 광명시의원 A씨와 한 때 자신이 잠시 몸담았던 광명의 모 업체 대표 B씨를 사문서 위조 혐의 등으로 경찰에 고소했다.

사건이 불거진 것은 60대 여성이 지난 9월 23일 한 은행측으로부터 "고객님 계좌에 더불어민주당 당비 자동이체가 신청되었다"는 문자 메시지를 받고 나서다.

하지만 민주당 당원 가입을 한 적이 없는 상태에서 이같은 문자 메시지를 받게 돼 황당해 하던 60대 여성은 민주당 경기도당측에 확인한 결과 본인의 집주소만 다를 뿐 이름과 휴대전화번호, 은행 계좌번호는 본인 소유가 같은 당원 가입서가 제출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로써 해당 여성은 당원 가입서를 제출한 업체 대표 B씨와 추천인으로 명시된 광명시의회 현역 시의원 A씨를 지난 7일 광명경찰서에 고소했다.

경찰은 현재 고소인 조사를 마친 상태이며 조만간 피고소인들을 대상으로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민주당 경기도당에 접수된 고소인의 당원 가입서 상의 필체와 피고소인들과의 관련성을 확인할 계획"이라며 "만약 경기도당에서 협조를 하지 않는다면 압수수색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해당 시의원은 "내가 왜 추천인으로 적혀 있는 지 모르겠다. 고소인이 나에게 확인도 하지 않고 고소를 한 이유를 도무지 모르겠다. 특정인이 본인을 흠집내기 위해 한 행위가 아닌 지 의심이 간다"며 "경찰서에서 부르면 진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