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의원, 유라시아 고속열차 동승 제안...문재인 대통령과 여.야의원에게 가상승차권 보내
상태바
양기대 의원, 유라시아 고속열차 동승 제안...문재인 대통령과 여.야의원에게 가상승차권 보내
  • 서삼례 기자
  • 승인 2021.02.26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국회의원(경기 광명을)은 문재인 대통령과 박병석 국회의장, 여야 국회의원 전원에게 “유라시아 고속열차 기원 승차권을 동봉한 친전을 보내 남북고속철도 시대를 함께 열어가자는 제안을 했다”고 25일 밝혔다.

양 의원은 친전에서 “남한의 고속열차가 북한, 중국, 러시아를 거쳐 유라시아 대륙으로 달리는 그 날을 계획하고 있다”며 “여야를 떠나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남북고속철도 시대에 함께해 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친전과 함께 동봉된 ‘유라시아 고속열차 승차권’은 가상 티켓임에도 실제 티켓과 유사하게 만들어져 많은 화제를 모았다. 이 승차권은 2027년 1월 KTX 광명역에서 출발하여 북한과 중국 러시아를 거쳐 프랑스 파리까지 가는 가상티켓이다.

양 의원은 “남북고속철도가 연결되길 바라는 열망과 함께 동참해 달라는 의미로 티켓을 보냈다”며 “백마디 말과 글보다 한 장의 가상티켓을 받으면 남북고속철도 시대에 대한 기대감이 훨씬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친전과 가상티켓이 각 의원실에서 전달된 뒤 남북고속철도 특위 참여요청이 의원실에 빗발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의원은 “현재 통일부에 남북고속철도사업 추진을 위한 의미 있는 예산이 마련되어 있다”며 “남북관계 개선 이전이라도 우리 측이 준비할 수 있는 사안들은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폐광의 기적’인 광명동굴을 만든 것으로 유명한 양기대 국회의원은 광명동굴 뿐만 아니라 8년 동안 광명시장으로 재직하며 허허벌판이던 KTX광명역세권에 이케아, 도심공항터미널 등을 유치해 광명을 상전벽해로 만든 바 있다. 그러면서 KTX광명역에서 북한을 거쳐 프랑스 파리까지 갈 수 있는 유라시아 고속철도 사업을 끊임없이 추진중이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도 남북고속철도 특위 발대식에서 “광명시장 때부터 남이야 어떻게 생각하든 남북고속철도를 줄기차게 추진해온 양기대 의원이 위원장을 맡아 큰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양기대 국회의원은 지난 4일 이낙연 당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포함해 국회의원 14명, 민간위원 11명과 함께 더불어민주당 남북고속철도 특별위원회 발대식을 가져 주목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