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국토부 뉴딜공모사업 '181억원' 확보...광명3동, 7동 도시재생 본격화!!
상태바
광명시, 국토부 뉴딜공모사업 '181억원' 확보...광명3동, 7동 도시재생 본격화!!
  • 서삼례 기자
  • 승인 2020.12.24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3동 & 새터마을(광명5동) 2곳이 국토교통부 도시재생뉴딜사업 선정

광명시는 국토교통부 주관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광명3동과 새터마을(광명5동) 두 개 사업이 선정되어 181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고 도시재생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광명3동에 불어온 3動3氣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이 선정되어 사업비 총 178억 원(국비 100억 원, 도비 20억 원 포함)을 확보했으며, 새터마을 사업인 ‘다정(多井) 다감(多感)한 새터마을’이 도시재생 예비사업에 선정되어 3억여 원(국비 1억 원 포함)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광명3동에 불어온 3動3氣 - 전국 최초 정비사업 결합형 도시재생 추진

광명3동은 경사지에 좁은 도로와 낡은 주택이 밀집해 있는 노후주거지역으로 주민 스스로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어려운 열악한 지역이다.

이에 광명시는 자력재생이 어려운 지역에 대해서는 공기업(LH)이 참여하는 가로주택정비사업을, 그 외 지역에 대해서는 자력재생을 지원하는 생활환경 개선 사업, 소규모주택정비 지원사업, 집수리 사업 등을 추진해 실질적 주거환경을 개선한다.

또한 행복주택(70여호), 마을공동체와 지역관리를 지원하는 새로나기 플랫폼, 지역 청소년과 다문화 돌봄을 위한 어울리기 문화센터를 조성하여 지역쇠퇴에 대응하고 공동체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특히 보존가치가 떨어지고 자력 재생이 어려운 다가구·다세대 밀집지역(약 18,000㎡, 5,000평 규모)을 공기업(LH)이 참여하는 가로주택정비사업으로 개발하고, 정비사업으로 발생하는 개발이익이 도시재생사업에 활용될 수 있도록 일부 부지를 기부채납 받아 인근 저층주거지역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공영주차장과 어린이 공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광명3동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은 대규모정비사업의 문제점으로 지적되었던 둥지 내몰림과 지역공동체 와해를 막는 동시에 실질적인 주거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획기적인 대안으로 평가 받고 있다.

■다정(多井) 다감(多感)한 새터마을(7동) - 도시재생 예비사업 선정

새터마을은 해제된 뉴타운 13구역 일원으로, 새터로 55번길을 중심으로 공동체 활성화와 마을관리 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을 계획해 도시재생 예비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도시재생 예비사업은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 전에 소규모 점단위 사업을 추진하고, 주민의 역량을 강화하여 도시재생사업을 보다 효과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광명시는 공동체 활성화와 마을관리의 기반을 만드는 ‘새터정(情) 도시재생 공감마을학교’, 골목공간을 개선하여 공동체의 역량을 강화하는 ‘새터정(庭) 골목환경 시범사업’, 그리고 공유부엌과 공구대여소 등을 설치하는 ‘새터정(亭) 임시커뮤니티 센터 조성’ 3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광명시는 주민이 주도하는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광명3동과 새터마을에 현장지원센터를 설치해 주민들의 참여를 돕고 있으며, 주민협의체가 구성되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며 “원도심 특성에 맞고 주민들이 원하는 사업을 추진해 주민들의 실질적 주거환경 개선과 지역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