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행감인물】 도시환경위원회 정대운 의원(더불어민주당ㆍ광명2)
상태바
【2020 행감인물】 도시환경위원회 정대운 의원(더불어민주당ㆍ광명2)
  • 서삼례 기자
  • 승인 2020.11.10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 취락정비 도시개발사업' 방치 비판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정대운 의원(더민주, 광명2)9일 진행된 경기도 도시주택실 행정사무감사에서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의 취락정비 도시개발 사업이 6년째 방치되고 있는 것에 대해 질의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원광명, 두길마을은 1971년 개발제한구역으로 지정되어 사유재산의 활용기회가 제한되고 2010년부터 보금자리 주택지구로 지정되어 행위제한에 묶였다가 20149월 드디어 광명시흥 보금자리 주택지구를 해제하고 취락정비사업, 테크노밸리 배후 주거단지 조성을 확정하였다.

이후 2016419일과 25일 두 차례에 걸쳐 주민대상 환지스쿨 운영을 협의하고 설명회까지 개최하였으나 그 후 지금까지 취락정비사업을 방치한 상태다.

수십 년 간 재산권 행사에 어려움을 겪은 피해주민들을 위해 취락정비사업이 허용되어 주민들이 도시개발 제안을 제출하였는데, 이번에는 통합개발을 이유로 거부하고 있다“5년 이상 시간이 흐를 동안 지금까지 경기도차원에서 한 일은 무엇인가? 경기도가 중심으로 나서야 할 일인데 아무 대책 없이 허송세월만 보낸 것 아니냐라며 강도 높게 질타했다.

정 의원은 경기도에서 심도 있는 논의를 하여 주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실정을 알려서 반드시 취락정비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하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정 의원은 참고인으로 참석한 광명시 도시개발과장, 도시계획과장에게 주민을 위한 행정을 하고 주민이 원하는 주민 중심의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 의원은 주민의 입장에서 바라보고 적극 해결방안을 마련하도록 하며, 경기도와 지역주민 간의 가교역할을 충실히 이행하여 머리를 맞대고 난국을 헤쳐 나갈 것을 당부하였고, 차후에 경기도와 광명 관계자들을 모아 위 내용의 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임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