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국감현장...양기대의원, "여성 경찰공무원 유리천장 여전히 견고하다" 사회구성 비례한 혁신적 제도 개선 시급!! 
상태바
#2020국감현장...양기대의원, "여성 경찰공무원 유리천장 여전히 견고하다" 사회구성 비례한 혁신적 제도 개선 시급!! 
  • 서삼례 기자
  • 승인 2020.10.10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직인 경무관이상 여경 104명 중 단, 2명으로 1.9%...반면 순경은 21.2%로 큰 차이

12만여명이 넘는 전체 경찰관 중 총경 이상 고위직 여성 비율이 3%에 불과해 유리천장이 여전히 견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양기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광명을)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경찰관 계급별 여성 비율 현황에 따르면 올 8월 말 기준 총경 이상 고위 경찰공무원 중 여성은 712명 가운데 23명으로 3.2%에 머물렀다. 경무관 이상에서는 104명 중 단 2명으로 고작 1.9%에 그쳤다.

경정 이상 경찰관 중 여성비율은 5.2%(3531명 중 182), 경감으로 범위를 넓히면 6.2%로 다소 늘어났다. 경정 이상 여경 비율은 2019년의 5.0%에 비해 소폭 올랐으나 경감 이상 여경 비율은 2019(6.3%)보다 미세하게 줄어들었다.

반면 가장 하위직급인 순경은 14999명 중 3183명으로 21.2%, 경장은 20.2%, 경사는 19.1%의 비중을 나타내 고위직으로 갈수록 여성비율이 급격히 감소하는 유리천장 현상이 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올 8월말 기준 총경 이상 여성경찰관 수(23)201514, 201615, 201716, 201918명으로 미미하지만 증가하는 흐름을 보였다. 전체 경찰관 중 여성비율도 올 8월 말 기준 12.7%, 20159.9%, 201610.6%, 201811.3%, 201912.1%로 꾸준한 증가세를 유지했다.

양 의원은 그러나 전체 경찰관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이 조금씩 늘었다고는 해도 영국 30%, 프랑스 27%, 캐나다 20%인 것과 비교하면 여전히 낮은 상태라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하위직급에 비해 고위직 여성 경찰관 비율은 거의 게걸음, 정체 상태 수준이라며 유리천장을 깨기 위한 과감하고 혁신적인 변화를 시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