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국회의원 “주택內 화재 사망자 줄이기 위한 제도 보완 필요”
상태바
양기대 국회의원 “주택內 화재 사망자 줄이기 위한 제도 보완 필요”
  • 서삼례 기자
  • 승인 2020.10.05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2019년 화재사고 사망자 침실-거실-주방 順…주거시설 및 생활공간 절반 상회

2010년부터 2019년까지 10년간 국내에서 발생한 화재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총 3024명이었고 그 가운데 가장 많은 사망피해가 발생한 장소가 ‘침실’로, 24%의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사고 사망자 4명 중 1명 꼴이다.

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양기대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광명을)이 소방청 제출 자료와 화재통계연감을 바탕으로 지난 10년간 화재사고 인명피해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10년간 총 화재건수는 42만6521건(연평균 4만2652건)이었다. 이로 인한 사망자는 총 3024명(연평균 302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장소는 ‘침실’로 총 734명(비중 24.3%)인 것으로 조사됐다.

‘침실’ 다음으로는 ‘거실’ 450명(14.9%), ‘주방’ 204명(6.7%), ‘영업실(룸)’ 54명(1.8%), ‘객실(숙박용)’ 52명(1.7%) 등의 순으로 화재사고 사망자가 많았다.

지난 10년간 ‘발화지점별’ 화재발생 사망자 통계에서도 침실, 거실, 주방이 속한 ‘생활공간’에서의 사망자가 총 1629명으로 전체 사망자(3024명) 대비 54%로 절반을 넘었다. 또 같은 기간 화재가 발생한 ‘장소(시설)별’ 사망자 통계에서도 ‘주거시설’에서의 사망자는 10년간 총 1869명으로 전체 사망자(3024명) 대비 62%로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다.

이에 따라 화재사고 사망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주택 화재사고 감소를 위한 대책이 강화될 필요가 있다는 것이 양기대 의원의 분석 결과다.

화재 전문가들은 최초 착화 이후 화재를 확산시키는 가장 큰 요인으로 ‘생활공간’에 있는 실내 적재가연물인 침대매트리스, 소파, 책장, 옷장 등을 꼽고 있다.

한국방재학회의 ‘주거시설의 가연물 연소 DB구성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화염확산 요인으로 지목되는 대표적인 실내 적재가연물 6개(소파, 책상, 의자, 서랍장, 침대매트리스, TV)를 대상으로 실시한 화재시험 결과, 화재성장 속도를 나타내는 화재성장률이 침대매트리스(0.190432kW/sec²), 소파(0.090429kW/sec²), 서랍장(0.019874kW/sec²), 의자(0.007110kW/sec²), 책상(0.000825kW/sec²), 텔레비전(0.000388kW/sec²)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관에서 진행한 ‘실규모 화재실험을 통한 매트리스 화재위험성 평가’ 연구에서는 의자, 소파(1인용 및 3인용), 장롱, 침대매트리스, 5kg 의류, 책상, 책장 등 7가지 실내 가연물을 대상으로 ‘해당 시간 동안 얼마나 급격한 연소 확대가 진행됐는지를 나타내는 화재성장지수’를 분석한 결과, 침대매트리스가 최대 2.62kW/s로 다른 가연물에 비해 가장 높게 나왔다.

양기대 의원은 “화재사고 사망피해자가 주거시설과 생활공간, 그 중에서도 침실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데는 침대매트리스 등 실내 적재가연물이 화염확산의 불쏘시개로 작용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라면서 “소파는 ‘소방시설법’ 상 방염물품 대상이지만 침대매트리스는 방염이나 난연 규정 등 국내 안전기준이나 규제가 매우 미흡해 이를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