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자원봉사센터, 특별재난지역 '안성시' 수해 복구 자원봉사 나서~
상태바
광명시자원봉사센터, 특별재난지역 '안성시' 수해 복구 자원봉사 나서~
  • 서삼례 기자
  • 승인 2020.08.13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경기 안성시에 물품을 지원하는 등 수해지역에 대한 광명시와 자원봉사자들의 따뜻한 온정의 손길이 이어졌다. 광명시는 수해 피해 주민을 지원하기 위해 생필품 등을 지원했으며 광명시자원봉사센터는 11~12일 양일간 바르게살기운동 광명시협의회, 전국보일러설비협회 광명시지회, 광명시자율방재단, 광명시체육회, 광명시장애인체육회 등 봉사자 120여명과 함께 피해가 심한 경기도 안성시 삼죽면 소재 돼지 농가 등에서 구슬땀을 흘렸다.

광명시자원봉사센터 윤지연 센터장은 이날 봉사 현장에서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곳에서 봉사 요청이 많이 들어왔지만 안성시가 이번 장마에 가장 큰 피해를 입었다. 안성시민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달려왔다"고 말했다.

한 자원봉사자는 "산사태로 매몰된 축사에 돼지 사체를 보면서 농장 주인은 얼마나 마음이 아플지 말로 위로하기 힘들지만 혼자가 아닌 우리가 모여 힘든 일을 서로 도우며 피해농가에 희망을 심어주고 싶다"고 말했다.

돼지농가 주인인 김모씨는 "돼지를 키우면서 이렇게 큰 피해를 입은 것은 처음이다""처음엔 막막했지만 봉사자분들의 도움으로 조금씩 복구가 되는 것을 보니 고맙고 감사할 따름이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문의 : 광명시자원봉사센터 (2687-1365,146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