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코로나19 고용위기·경기침체 극복 ‘광명 희망일자리사업’13일 출발!
상태바
광명시, 코로나19 고용위기·경기침체 극복 ‘광명 희망일자리사업’13일 출발!
  • 광명포스트
  • 승인 2020.08.13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 1663명 240곳 사업지 배치
13일 사업장별 안전교육 실시하고 본격 사업 시작, 11월까지 운영

광명시는 13일 코로나19 고용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광명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 1663명을 배치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시는 지난 7월 사업 참여자 2000명을 모집한 결과 1706명이 신청했으며, 이 중 1663명을 최종 선발했다. 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장애인,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 휴업자, 폐업자 등 취업 취약계층을 우선 선발했다.

선발된 참여자는 여성이 1,068명(64.2%), 남성이 595명(35.8%)이며, 연령별로는 60대가 498명(30%)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가 408명(24.5%), 40대 258명(15.5%), 70대 224명(13.5%), 20대 167명(10%), 30대 95명(5.8%), 20대 미만 13명(0.7%)순이다.

시는 생활방역지원, 환경정비, 공공서비스, 복지·건강증진, 행정업무보조, 농가일손돕기, 독서활동 업무보조 등 7개 분야 240곳 사업지에 참여자를 배치했으며 13일 사업 시작 전 사업지별로 안전교육을 실시했다.

안전교육에서는 작업장 안전관리는 물론 특히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감염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시는 참여자 중 고령자가 많은 만큼 안전사고 예방에 더욱 주의를 기울일 방침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정책에 따라 지방정부의 역할이 큰 만큼 광명시는 침체된 경제 회복을 위하여 양질의 일자리 발굴에 힘쓰고 있다”며 “많은 인력이 참여하는 사업인 만큼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11월까지 안전하게 사업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희망일자리사업은 오는 11월까지 운영되며 참여자는 1일 3시간~8시간, 주5일 근무하고 임금은 시간당 8590원 외에 교통․간식비(실내 근무자 5,000원/실외 근무자 8,000원)와 주․월차 수당이 지급된다.

광명시는 애초 2000명에 미달되는 인원과 사업 중도 포기자를 고려해 향후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를 추가 모집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