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운 경기도의원, 광명시「공공형 택시 사업」균특예산 확보
상태바
정대운 경기도의원, 광명시「공공형 택시 사업」균특예산 확보
  • 서삼례 기자
  • 승인 2019.12.1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취약지역 주민, 1,500원으로 정해진 목적지까지 왕복 택시 이용가능

16, 경기도의회 정대운 기획재정위원장(더민주, 광명2) 광명시 공공형 택시가 빠르면 20201월부터 이용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공공형 택시는 버스 노선이 없거나, 정류장에서 거리가 멀어 대중 교통이 불편한 지역을 대상으로 택시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용자는 11회 왕복으로 사용이 가능하며, 요금은 1,500원으로 하고 나머지 금액은 시가 지원하게 된다.

광명시공공형 택시 사업은 총 18,200만원으로, 균형발전 특별회계 9,100만원, 시비 9,100만원이 매칭되어 지원될 예정이다.

광명시 운행지역은 광명6(두길마을, 식곡마을), 광명7(원광명 마을), 학온동(장절리마을, 공세동마을, 노리실마을, 장터마을)인데, 이 지역 주민들의 이동권 보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대운 기획재정위원장은 광명지역 중 대중교통 진입이 어려운 지역의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자,‘공공형 택시의 광명시 도입을 물심양면으로 지원하였는데, 시가 공공형 택시 사업대상 으로 선정되는데 큰 역할을 하였다. 

정 위원장은이번 결실로 주민들이 복지문화의료 서비스 등을 받을 수 있는 교통권과 이동권이 더욱 강화되었다.”라며,“최근 어려움을 겪는 택시업계에도 도움이 될 수 있어, 사업 확대를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